임지훈 의장_임시


안녕하십니까.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KISO) 이사회의장 입니다.

KISO는 인터넷상에서 발생하는 제반 이슈들을 자율적으로 해결해나가기 위해 사업자들이 뜻을 모아 2009년 출범한 단체입니다. 그동안 표현의 자유와 책임이 조화를 이루는 인터넷 문화 조성을 위해 지혜와 힘을 모아왔습니다.

오늘날 우리의 삶은 인터넷을 빼고는 얘기할 수 없습니다. 인터넷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뿐 아니라 개인의 삶에도 깊숙이 뿌리내리고 있습니다. 누구에게나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며 사회적 공론의 장으로서도 기능하고 있지만, 이 과정에서 때때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고 사생활을 침해하는 표현물이 전파•확산되는 등 역기능으로 인해 사회적 우려를 자아내는 것 또한 사실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급변하는 인터넷 환경 속에서 공적 규제로만 인터넷 전반을 통제하려 든다면 표현의 자유는 위축되고, 더 큰 사회적 부작용을 양산하게 될 것입니다.

이에 KISO는 자율규제를 통해 역기능을 최소화하고, 인터넷을 이용자들이 보다 안심하고 즐겁게 사용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어나가기 위해 부단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정책위원회를 중심으로 정책 결정, 게시물 심의, 신고 처리 등 자율규제를 강화하기 위해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이슈 세미나 및 토론회 개최, 저널 발간 등을 통해 더욱 발전적이고 효과적인 자율규제 방안을 모색해 나가고 있습니다.

인터넷의 역작용에 대해 합리적 원칙을 세워 대응하면서, 자율규제에 대한 사회적 이해를 넓히려는 KISO의 노력은 많은 이해관계자들의 지지와 공감을 얻고 있습니다. 사회 전반적으로도 자율규제 정착을 위한 KISO의 역할에 더욱 기대가 커지고 있음을 느낍니다.

KISO는 이러한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이제 자율규제의 외연을 넓혀가기 위한 노력을 적극적으로 기울일 것입니다. 사회적 영향력이 커지고 있는 신생 인터넷 기업들로 회원사를 확대해나가고, 그동안 축적된 정책-심의 결정의 성과를 바탕으로 표준규약을 제정, 업계에 제시할 계획입니다. 이를 통해 한국 인터넷 문화에 자유와 책임이 조화를 이루는 진정한 자율규제가 뿌리내리도록 할 것입니다.

우리들의 삶에서 인터넷을 유용한 도구로 활용하고, 인터넷 산업을 우리 경제의 성장 동력으로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인터넷 이용자와 사업자 모두가 안심하고 인터넷의 혜택을 향유할 수 있어야 합니다. 여기에 필수불가결한 요소가 빠르게 변화 발전하는 인터넷 환경에 대해 신속하고 합리적인 대응을 가능케 하는 자율규제 문화의 정착입니다.

자율규제 정착과 이를 통한 건강한 인터넷 문화 조성, 역동적인 산업 발전을 위해 KISO가 토대를 마련해 나가겠습니다. 앞으로도 많은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